황령산 허리를 감싸고 사푼 사푼 눈 내리는 1월 끝자락에 목장의 비상소집에 열외1명 없이 전원이 모여서 명절의 덕담과 귀한 선물들을 교환하며 멋진시간을 가졌습니다

 새로운 다짐  새로운 출발을 위해 전원이 신병훈련소(조이코스)에 입소하기로 결의하는 뜻 깊은 저녁교제가 되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