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번 주말 윤석훈. 최효전집사님의 초대로 하나님께서 창조한 대자연에서 주님의 진정한 계시를 경험하고 왔습니다. 준비한 맛난 음식을 먹고 마시며 교제를 나눌때 주님의 은혜와 안식을 느껴 보았던 시간이라고 생각이 듭니다.저희 목장이 주님 안에서 사랑과 믿음의 공동체로 영적성장의 역사가 일어나게 하여 주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