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설명절에 이전에 우리교회 부목사로 섬겼던 김유현목사(다일교회담임)부부와 윤형순목사(시민교회담임)부부가 방문해서 즐거운 만남을 가졌습니다. 

두 교회 다 건강한 교회로 세워져 가고 있고, 다일교회는 이미 목장시스템으로 전환되어 소그룹중심의 교회로 잘 세워져 가고 있고, 시민교회는 올해부터 사역훈련을 시작해서 순장을 세워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 시대에 귀한 목회자, 귀한 교회로 세워져가기를 기대합니다. 

부산중앙교회를 고향교회처럼 여기고 교우들을 여전히 기억하고 사랑하고 있음을 느꼈습니다. 



김유현-윤형순-20.jpg 김유현-윤형순-6.jpg 김유현-윤형순-9.jpg